언론보도자료

김미성 의원, 유성녀 특보 경력 부풀리기‧논문표절‧학력 허위 등 세 가지 의혹 제기
작성자 조회 91 등록일 2024-06-29

김미성 의원, 유성녀 특보 경력 부풀리기‧논문표절‧학력 허위 등 세 가지 의혹 제기

- 제249회 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 발언 -

아산시의회 김미성 의원이 6월 28일, 제249회 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아산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임은 재고해야 합니다」를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했다.

김미성 의원은 22년 하반기부터 올해 이순신 축제까지 약 17개월 동안 공모도 없이 아산시 행사의 감독으로 위촉된 유성녀 특보를 둘러싼 ▲경력 부풀리기 ▲석사 논문 표절 ▲학력 허위 기재(박사 학위) 등 세 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유 특보의 음악감독 경력이 부풀어졌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이력서 경력란에 뮤지컬 창업의 ‘음악감독’ 역임을 했다고 기재되어 있지만, 해당 뮤지컬 티켓 사이트에 기재된 유 특보의 경력은 ‘보컬코치’였다”며 “아산시에 오기 전 유일한 감독 경력은 공식적으로 기재된 것과 전혀 달랐고 관공서 행사 감독은 전무한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석사 논문 표절 의혹’도 제기되었다. 

김미성 의원은 “논문 표절률 검증사이트를 통해 살펴본 국민대 석사 논문 표절률은 최소 46%에서 최대 50%에 달하는데, 논문에 인용된 참고 논문 13개 중 6개 논문이 참고문헌에서 누락되었고, 논문의 결론 역시 자신 창작물이어야 함에도 5개 중 3개는 타 문헌을 인용했다”며 “교육부 훈령에 따르면 ‘출처를 표시하지 않을 경우’ 표절로 본다”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유 특보의 박사 학위에 대한 허위 의혹도 제기했다.

김 의원은 “박사 학위가 기재된 이력서를 아산시에 두 번 제출했다”면서 “이력서에 밀라노 베르디 국립음악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고 기재되었지만, 해당 학교에 문의한 결과 ”해당 학교는 박사 학위 코스가 아예 없다“고 밝혔고 유 특보는 문화재단 인사 규정에 자격 미달 수준이라 반박했다.

이를 둘러싼 의혹에도 불구하고 아산시 문화재단은 지난 5월 14일 대표이사의 인사 규정을 유 특보의 자격 기준에 맞춰 신설하였고 한 달 뒤 문화재단 대표이사로 선임되면서 ”아산시 문화재단이 인사 규정까지 바꿔가면서 채용한 특혜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김미성 의원은 ”투명한 민주주의 사회에서 특혜 의혹을 철저히 감춘 유 특보의 문화재단 대표이사 채용 서류를 제출해달라“고 아산시에 요청했고 박경귀 시장을 언급하며 ”오늘 제기한 의혹들은 낱낱이 밝혀주길 바란다“며 ”아산시민들께서는 문화재단에 흘러가는 기부금 및 자금들을 철저하게 감시해달라“고 전하며 5분 발언을 마무리했다.

사진 설명 : 아산시의회 김미성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제249회 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 김미성의원 5분발언_1.jpg

사진 다운로드

제249회 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 김미성의원 5분발언_2.jpg

사진 다운로드